Tiplu's Mind

모니터 주사율 확인해보고 줄이거나 늘리기 위해 취해야 할 조치

반응형

  기억상 오버워치가 나온 뒤인가 부터 갑자기 144Hz 이상을 지원하는 모니터의 인기가 꽤나 올라갔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FPS류의 게임과 같은 경우에는 반응속도가 중요하기 때문에 이론상으로는 1프레임이라도 적을 더 일찍 보고 공격하는게 꽤나 유리해질 수도 있다고 생각되어질 수도 있다고 보여집니다. 굳이 따져보자면 꽤나 찰나의 순간이라 인간이 반응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라고 생각되기는 하는데... 아무튼 이런 류의 게임을 플레이 할 때는 모니터가 144를 지원하는지의 여부가 꽤나 중요하고, 일부러 사전에 게이밍 모니터를 맞춰둔게 아니라면 어지간해선 60일 것입니다.

  여기서 하나 추가되는 문제라면, 144를 지원한다고 해도 사용 중인 케이블이 옛날에 만들어져서 지원하지 않을 수도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역시 본론에 간략하게 풀어볼 것입니다.



현재 모니터 주사율에 따라 취할 수 있는 조치들 정리

모니가 정상 수준까지 뽑지 못할 때, 또는 다 정상적으로 작동할 때에 해주면 좋은 방법들을 정리합니다.


바탕화면에서 [ 우클릭한 뒤, 디스플레이 설정 ]을 클릭해봅시다.


  새롭게 설정 창이 나타납니다. 여기서 하단부로 드래그해주면 [ 어댑터 속성 표시 ]라는 항목이 존재합니다. 눌러줍니다.


  모니터 및 그래픽카드 속성 창에서 [ 모니터 탭 ]을 보면, 화면 재생 빈도 부분을 눌러서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모니터와 케이블 모두가 QHD 144Hz를 지원하기 때문에 두 가지를 선택할 수 있었습니다.


  또 다른 방법입니다. 엔비디아 그래픽카드를 사용할 경우, 드라이버 설치 후에 자동적으로 NVIDIA 제어판이라는게 함께 설치되는데, 이 역시 바탕화면에서 우클릭해준 뒤, NVIDIA 제어판을 눌러주면 됩니다.


  제어판 창이 뜹니다. 여기서 왼쪽 항목들 중에 디스플레이 탭에 있는 [ 해상도 변경 ]을 눌러주면 스크린 샷과 비슷한 화면을 볼 수 있습니다.


역시 마찬가지로 재생 빈도의 설정이 가능합니다.

  만약, 144Hz를 지원하는 모니터를 사용중인데도 위 스크린샷처럼 뜨지 않는다면, '케이블이 문제'이거나 '케이블은 정상이지만 선이 그래픽카드가 아닌, 메인보드에 꽂혀있어서 CPU 내부 인텔 그래픽과 같은 것'을 사용중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케이블이 문제일 경우, FHD를 사용할 때 DVI는 듀얼링크가 지원되는지를, HDMI의 경우에는 1.4 버전 이상(최대 120 프레임 까지만 지원), DP는 1.2 버전 이상을 사용해주면 해결이 될 것입니다.

  앞선 내용들과는 다르게 모든 것이 정상이라면 어떨까요? 모든 것이 올바르고 144까지 다 고를 수 있다고 해도 추가적으로 셋팅해줘야 하는 것이 있습니다. 만약, 자신이 FPS 게임이 아닌 다른걸 하는데도 GPU가 항상 풀로드 됐으면 좋겠고, 전기세나 발열은 상관없다! 하시는 분들은 그냥 넘어가면 되는데, 방금 언급한 2가지 중에 하나라도 '아, 이건 좀...'하는 분들의 경우에는 앞서 작성했던 그래픽을 사용하는 프로그램의 프레임 제한 설정 방법을 통해 소프트웨어적으로 제어해준다면 좀 더 효율적으로 PC를 사용할 수 있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반응형